[PR] 신인식 대표 “호텔 당일예약 코웃음…지금은”

조회수 813

2013년 창업해 매년 약 300%씩 성장해온 스타트업이 있다. 호텔 및 레스토랑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는 ‘데일리호텔’이 그 주인공이다.


창업할 때만 해도 누가 당일에 예약하고 호텔을 가겠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많았지만, 신인식 대표의 생각은 달랐다.


호텔은 고정비가 큰 반면, 변동비가 적기 때문에 합리적인 사업모델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. 모텔보다 호텔 이용료가 훨씬 크기 때문에 그 만큼 할인폭도 커질 수 있어 시장 기회가 더 풍부하다는 생각을 했다. 결론적으로 그의 생각은 옳았다.


“추운 날이었어요. 여행을 하는데 방을 구하기가 매우 어려웠어요. 가격도 비싸고 방 수준도 알 수 없었죠. 당연히 불만족스러웠고요. 모바일을 통해 언제든지 호텔 객실을 연결해줄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에 데일리호텔을 만들게 됐습니다. 호텔도 새 고객을 받아 공실을 줄일 수 있고, 고객 역시 좋은 숙박시설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.”


신인식 데일리호텔 대표.

신인식 데일리호텔 대표.


데일리호텔은 매년 300% 성장해 지난해 1천억 이상의 거래액을 달성했다. 호텔뿐 아니라 팬션, 리조트 등 숙박 카테고리를 넓혔고, 레스토랑까지 서비스 영역도 확대했다.

.

.

.

[기사 더보기]